상단여백
HOME 전국
경상북도 귀농귀촌종합계획 수립 추진

경상북도는 11일 안동대학교 지역산학협력관에서 경상북도 귀농귀촌 종합지원센터 현판식을 가졌습니다.

경상북도 귀농귀촌 종합지원센터는 경상북도가 대한민국 귀농의 최적지로서 13년 연속 귀농 전국 1위라는 양적 성장과 더불어 귀농․귀촌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고 도 농업․농촌 환경에 맞는 귀농귀촌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4월에 수립한 경상북도 귀농귀촌 종합계획 실행의 첫 단추가 될 전망입니다.

경상북도 귀농귀촌 종합계획은 2021년까지 청년 귀농창업 1천명, 귀농 5만명 육성을 목표로 일자리․주거 등 정착지원과 귀농귀촌의 저변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특히, 청년층의 창농 지원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번 계획은 과거 도시민 농촌 유치 등 양적 확대 정책에서 청년층의 농촌 유입과 안정적 정착 지원위주의 질적 성장 정책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는 의미가 있으며 2030세대의 청년층에 맞는 맞춤형 창농지원으로 4차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사회 환경에 대응할 농업인력을 육성한다는 데에 의의가 있습니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경상북도는 13년 연속 귀농인구가 가장 많은 명실공히 귀농 1번지로 다양한 소득 작물과 선도 농업인이 많은 귀농의 최적지 임”을 강조하면서 “귀농귀촌 종합지원센터가 역량을 갖춘 지원 조직으로 귀농ㆍ귀촌의 질적 내실화 및 민관 협치 강화에 노력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경북도청 황성한  iyctv@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청 황성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